성향테스트 (short Ver.)

10

Please wait...
 (short Ver.)

한 명의 고객을 생각해 주세요. 지금 여러분이 담당하고 계시는 고객 중 한 명을 구체화 시킨 후, 여러분이 그 사람을 만난다면, 그 사람이 여러분을 이런 상황에서 만난다면, 가정해 보면서 문제를 풀어주세요


Questions and Answers
  • 1. 
    이번 주에만 3 번이나 찾아갔다. 선생님의 반응은?
    • A. 

      1) 월요일도, 화요일도 바쁘셔서 스쳐지나가기만 했는데, 오늘은 가르마만 보며 이야기했다. 내말을 정말 제대로 들으신 건지 확신이 없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언제나 늘 웃는 얼굴이시다. 오늘도 형, 동생하며 금요일 저녁약속을 잡았다.

    • C. 

      3) 나만 보면 언제나 호통이시다. 본사에서 전달해 달라는 사항이었는데 사람 귀찮게 한다면 내게만 불호령이시다.

    • D. 

      "4) 어제 갖고 갔던 논문이 전반적 기능에 대한 결과가 너무 안 좋다며 회의적이시길래, 금새 전반적기능 결과가 좋은 논문을 가져갔더니 이번엔 GI trouble이 너무 많지 않냐며 또 트집이시다. "

  • 2. 
    지난 번 Survey 이후 새로 나온 값비싼 gimmick을 갖고 갔다.
    • A. 

      1) 대뜸 열어보지도 않고, 이거 얼마냐고 물으신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이런 거 유행 지난 지가 언젠데 센스가 없다며 핀잔이시다.

    • C. 

      3) 듣는 둥 마는 둥, 지난 번에 얘기 드렸던 건 벌써 다 잊으신 모양이다.

    • D. 

      4) 본인은 원래 쓰는 거 있으시다며, 연구원한테 갖다 주란다.

  • 3. 
    이번 분기 market share가 떨어져 팀장님이 비상회의를 소집하셨다. 회의 후 방문하는 의사에게 당신은?
    • A. 

      1) 이번 분기에도 market share가 떨어지면 안 된다며 도움을 요청한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약제과에 들려 최근 처방 pattern을 살펴보고, 이를 근거로 선생님이 단 1 case 만이라도 오늘 신규처방을 하실 것을 다짐받는다.

    • C. 

      3) 이 사람에게서 나오는 직접적인 매출보다 이 사람이 강의하는 것에 대한 파급력이 더 큰 사람이다. 다음 강의 일정에 대한 언급만 한다.

    • D. 

      4) 아리셉트만 주로 처방하는 이 사람에게 더 이상의 share를 올리기란 불가능하다. 평소처럼 돈독한 관계를 유지하기 위한 점심약속을 잡는다.

  • 4. 
    본사에서 EDU program을 진행한단다. 선생님께 홍보하러 갔다.
    • A. 

      1) 내용이 구체화 되기 전에 본인이 모르고 있었다는 것에 조금 섭섭해 하시는 눈치다. 약을 많이 쓰셔서 그런 지 요즘엔 회사 일에 대해 간섭이 많아 지셨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세미나 가면 무슨 선물 주냐며 떨어지는 것도 없는 데 거기까지 어떻게 가냐고 딱 자르신다.

    • C. 

      3) 지역 내에서 진행되서 숙박이 절대 안 된다고 하는데에도 불구하고, 어떻게든 해 달라며 조르신다.

    • D. 

      4) 다른 제품 행사에 가시겠단다. 요즘은 좀 사이가 좋아졌다고 생각했는 데 또 제자리 걸음인 것만 같아 화가 난다.

  • 5. 
    팀 내 센터변경이 있었다. 후임자가 이 사람에 대해 물어본다. 한 마디로?
    • A. 

      1) 아무리 시간 맞춰서 와도 얼굴보기 힘들어.

    • B. 

      2) 우리 형이야

    • C. 

      3) 순하긴 한데, 내 말은 안 듣고 꼭 같은 얘기라도 다른 과장님 통해서 들어야 씨알이 먹히더라고

    • D. 

      4) 노바티스랑 워낙 사이가 좋아서 완전 다른 브랜드 들은 잘 만나주지도 않아

  • 6. 
    다음 달에 결혼을 하게 되었다. 청첩장을 건냈을 때 선생님의 반응은?
    • A. 

      1) 점심먹고 다시 들르라고 하시더니, 봉투에 축의금을 넣어주셨다. 센스장이♡

    • B. 

      2) 개인적인 얘기를 언급하는 것 자체에 거부감이 있으신 듯 하다. 괜히 얘기했다는 생각이 들었다.

    • C. 

      3) 그 때 다른 지역에서 강의가 있으시다며, 참석 못 해 미안하다고 하신다. 요즘은 전국구로 강의 요청이 많아지신 모양이다.

    • D. 

      4) 다른 제품 영업사원이었으면 어림없다며, 특별히 연구실에 보관된 양주 한 병을 꺼내 주셨다.

  • 7. 
    갑자기 전화오셔서 내일 아침 무조건 병원으로 들어오란다. 떨린다. 무슨일일까?
    • A. 

      1) PI로 참여하시는 임상연구가 IRB에서 반려되었다며, 무슨 일인지 당장 알아보고 연락주라고 하신다.

    • B. 

      2) 8/2일 날 입금 된다더니 아직 안 되었다며 빨리 확인해 보라고 안달이시다.

    • C. 

      3) 지난번엔 SS study 10case 진행하신다더니, 아무래도 얀센직원한테 미안해서 안 되겠다며 취소하자고 하신다.

    • D. 

      4) 어젠 그냥 생각난 김에 전화했다며, 지난 번에 받은 gimmick이 마음에 든다며 하나 더 갖고 달라고 하신다.

  • 8. 
    지역내 연구자주도 임상에 선생님을 포함시켜서 좀 엮었으면 하는 마음이다. 말을 꺼냈을 때 선생님은?
    • A. 

      1) 그거 안 하나 하나 나한테 떨어지는 돈은 그게 그거 아니냐며, 귀찮게 그런 거 하지 말자고 하신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지역내 community가 활성화 되어야 한다고 선생님이 이전에 말씀하신 내용을 상기시키며 말씀드렸더니, 본인 말에 책임을 느끼시는 듯 생각해 보고 결정하시겠다고 한다. 잘 될 것 같은 느낌이다.

    • C. 

      3) 니가 필요하니까 하자고 했겠지 하면서 서류 준비해서 오라신다. 일이 쉽게 풀린다.

    • D. 

      4) 꺼려 하시는 듯 하더니, 다른 과장님도 같이 하실 꺼라고 말씀드리니 하시겠단다. 친구따라 강남가시는 스타일일까.

  • 9. 
    레인보우캠페인에 대해 detail 했다.
    • A. 

      1) 그래서 본인이나 병원한테 좋은 건 뭐냐고 비판적으로 물으신다.

    • B. 

      2) 마지막에 진행되는 summary 강의는 본인이 진행하고 싶다고 하신다. 워낙 일반인 대상으로 강의를 쉽게 잘 풀어 하시니까, 강의료만 수긍하시면 진행하는 것도 좋겠다는 생각이 든다.

    • C. 

      3) 일반인을 대상으로 하는 캠패인의 필요성에 대해 인정하는 듯 하시지만, 선뜻 결정을 못 내리신다.

    • D. 

      4) 오늘 외진이 너무 많아 피곤하다며 술이나 한 잔 하러 가시자고 하신다.

  • 10. 
     이 사이트를 3년 동안 같이 담당하고 있는 경쟁사직원을 만났다. 우리는 이 선생님이…
    • A. 

      1) 돈이라면 쓸개도 빼 줄 사람 이라고 생각한다.

    • B. 

      2) 아리셉트 이전 담당자 때부터 사이가 너무 좋아서 지역내 아리셉트 매출을 모두 메꿔주는 사람이라고 생각한다.

    • C. 

      3) 항상 바빠서 헛탕 치는 경우가 많지만, 다른 과장님의 처방경향의 영향을 많이 받아 너무 자주 만나려고 애쓰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한다.

    • D. 

      4) 미국 연수에서 돌아오신 이후로 강의에 자신감이 붙으셨는지, 아무래도 다음 치매학회 임원선정에서는 한 자리 차지 할 사람이라고 생각한다.